강남신문
문화문화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11편 공개!
김수현 기자  |  kshyun11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16:08: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을 발표했다. 한국경쟁은 2019년 1월 이후 제작된 감독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장편영화를 대상으로 하는 메인 경쟁 섹션이다.

올해 한국경쟁에는 지난해보다 20% 증가한 125편의 출품작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엄정한 심사를 거쳐 총 11편의 본선 진출작이 결정됐다. 극영화 <갈매기>(감독 김미조), <괴물, 유령, 자유인>(감독 홍지영), <나를 구하지 마세요>(감독 정연경), <담쟁이>(감독 한제이), <더스트맨>(감독 김나경),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감독 신동민), <빛과 철>(감독 배종대), <생각의 여름>(감독 김종재),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감독 이태겸), <홈리스>(감독 임승현), 그리고 다큐멘터리 <사당동 더하기 33>(감독 조은)이 그 주인공이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출품된 125편은 오늘날 한국 사회의 맨얼굴을 드러내고 있다”며 “양극화된 세계 속 극심한 빈곤과 고통, 갑의 횡포와 을 대 을의 대립,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 등 우리가 맞닥뜨리고 있는 심각한 문제를 이들 영화는 다양한 방식으로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선정작들은 여성에 관한 다양한 이슈를 다루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문석 프로그래머는 “한국경쟁에 선정된 11편 중 여성 감독이 연출한 영화는 절반이 넘는 6편이었다. 이는 미투 운동 이후 한국 사회와 영화계가 서서히 변화의 바람을 타고 있다는 사실의 반영”이라고 설명하며 “남자 감독의 영화 중에도 여성이 주인공이거나 여성적 담론을 주제로 하는 작품이 두드러지게 많다는 사실 또한 이같은 분석에 힘을 실어준다”고 심사평을 전했다.

이로써 ‘한국단편경쟁’에 이어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까지, 올해 전주국제영화제가 선보일 장단편 한국영화 경쟁작들이 모두 베일을 벗었다. 11편의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들은 5월 28일 개막하는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관객에게 소개되며, 본선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대상, 배우상 등의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속적으로 파악, 점검하며 장기화를 대비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관객과 게스트, 전주 시민들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영화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본선 진출작>

 

작품명

감독명

1
<갈매기 Gull>
김미조
2
<괴물, 유령, 자유인 Blessedness: Monsters and Specters>
홍지영
3
<나를 구하지 마세요 Please Don't Save Me>
정연경
4
<담쟁이 Take Me Home>
한제이
5
<더스트맨 DUST-MAN>
김나경
6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 Mom's Song>
신동민
7
<빛과 철 Black Light>
배종대
8
<사당동 더하기 33 Daldongne 33 Up>
조은
9
<생각의 여름 Midsummer Madness>
김종재
10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Dispatch>
이태겸
11
<홈리스 Homeless>
임승현
 
< 저작권자 © 강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강남신문 #한발빠른지역뉴스
뉴스

강남구도시관리공단, “깨끗한 공기 마셔요”

강남구도시관리공단, “깨끗한 공기 마셔요”
강남구도시관리공단(본부장 박병동)은 주민다중이용시설 총 29개소를...
미디어

창작 뮤지컬 [더 모먼트] 대본 리딩 현장 사진 공개! 기대감 높혀

창작 뮤지컬 [더 모먼트] 대본 리딩 현장 사진 공개! 기대감 높혀
오는 7월 8일 개막하는 창작 뮤지컬 [더 모먼트]가 대본 리딩 현장 ...
포토

5일, 강남구-(주) 한컴모빌리티 IoT 주차공유사업 협약식

5일, 강남구-(주) 한컴모빌리티 IoT 주차공유사업 협약식
정순균 강남구청장(중앙)은 25일 오전 강남구청 회의실에서 ㈜한컴모...
오피니언

피부에 와닿는 보훈예우를

피부에 와닿는 보훈예우를
유월, 보훈의 달이다. 잊었던 아픔이 되살아나는 계절이다. 마키아벨...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남신문 (주)강남신문 | 등록번호 : 서울다00714 | 등록일자 : 1988년 12월 2일 | 제호: 강남신문 | 발행인 : 유상용 | 편집인 : 유상용
발행주소 : 0615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6, 5층 (삼성동, 은경빌딩) | 대표전화 : 02-511-5111~3 | 팩스 : 02-545-5466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유상용
Copyright ⓒ 2011 강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nam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