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신문
문학
중간 길한이나
김정민 기자  |  elo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19:39: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예버덩 달봉네 가문비나무의 길 그 숲 아래서는

봉두난발의 어지러운 생각들,

긴장을 풀고 쉬어 간다

바람도 발뒤꿈치를 들고

소리를 죽인다

봇도랑이 초록빛으로 봇물 흐르는 이곳

아까시 흰 꽃은 바라만 보아도 배부르다

궁창 아래 빗장뼈 무릎뼈도 없는 풀들이

말을 쉬고 시나브로 흔들린다

고단한 길 먼 곳을 휘돌아 예까지 와서, 석 달 열흘

건달처럼 나른하게 고봉밥만 축내도 되나

신들이 계신다는 신계마을에서

해종일 빈둥거려도 되나, 산골짝

머슴으로 사는 지상의 방 한 칸이 더 좋다

너무 높이 날지도 낮게 날지도 마라

중간 길로 가라,

가문비나무의 겸손을 무장무장 받아 적는다

<약력>

94년 『현대시학』 작품발표로 활동 시작. 한국시문학상, 서울문예상 대상, 내륙문학상, 한국꽃문학상, 2016 세종도서나눔 선정

< 저작권자 © 강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남신문 (주)강남신문 | 등록번호 : 서울다00714 | 등록일자 : 1988년 12월 2일 | 제호: 강남신문 | 발행인 : 유상용 | 편집인 : 유상용
발행주소 : 06153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6, 5층 (삼성동, 은경빌딩) | 대표전화 : 02-511-5111~3 | 팩스 : 02-545-5466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유상용
Copyright ⓒ 2011 강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namnews@hanmail.net